여행정보

액티비티

웹캠

​블로그

스프카페

다운로드.png
다운로드.png
3624-200.png
1282369-200.png
info-alt-128.png

인터라켄의 융프라우나 체르마트의 마테호른, 루체른의 리기와 필라투스 같은 산은 날씨가 좋지 않으면 아무것도 보지 못한채 돈과 시간만 낭비하기 쉽다. 그렇다고 속상해 할 필요는 없다. 플랜 B만 단단히 준비한다면 어렵게 온 스위스 여행을 망치지 않고, 이 기회에 남들이 잘 가지 않는 숨은 스위스 명소에 다녀오자.

 로이커바트 Leukerbad

 

스위스에 온천 마을로 굉장히 유명한 곳이다. 스위스에 온천은 꽤 여러군데 있지만, 그나마 따뜻한 물이 나오고 접근성도 좋고, 명성도 있는 곳을 꼽으라면 로이커바트가 그 중 최고로 알려져있다. 인터라켄에서 2시간, 체르마트에서 2시간 정도 걸린다.

 라인폭포 Rhine falls

 

취리히나 루체른에 숙소를 잡았는데, 비가 왔다면 라인폭포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스위스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 가장 큰 폭포를 보여주는 곳이 바로 샤프하우젠 라인폭포. 특히 비가 오는 날에는 유랑이 더 풍부해져 장관이 펼쳐져 어쩌면 비가와서 더 좋을 수 있다. 취리히에서 1시간, 루체른에서 2시간, 인터라켄에선 3시간 정도 소요.

 상트갈렌 St. Gallen

독일어론 장그트갈렌, 프랑스어로는 생갈렌이라는 발음에 가깝다. 세계 유네스코 유산으로 지정된 상트갈렌과 부속 수도원이 유명하다. 유적지가 상대적으로 적은 스위스에서 나름 괜찮은 볼거리며, 실내 장식이 유명한 터라 비가와도 감상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 앞서 소개한 라인폭포와 함께 감상해도 좋다. 취리히에서 1시간, 루체른에서 2시간, 인터라켄에선 3시간 정도 소요. 

 그뤼에르 Gruyere

치즈와 초콜렛이 유명한 스위스에서 진짜 치즈와 초콜렛을 맛보기 위해선 그뤼에르로 가자. 스위스 3대 치즈 중 하나인 그뤼에르 치즈가 있고, 메이져 초콜렛 회사 린트 Lindt와 까이에 Cailler 중 까이에 초콜렛 공장이 바로 그뤼에르 바로 옆 브록 Broc-Fabrique에 있다. 가장 청정한 지역이며 목축업이 발달해 신선한 우유가 생산되고 이로 인해 치즈가 발달하고 맛있는 밀크 초콜렛도 생산되는 이유. 퐁듀가 맛이 없다고 소문이 자자하지만, 그뤼에르에서 맛보는 퐁듀는 인터라켄/루체른에서 먹는 것보단 훨씬 맛있다. 까이에 초콜렛에서는 입장료 CHF (아동 무료) 12만 내면, 다양한 체험과 마지막에는 무제한 초콜렛 시식이 기다리고 있다. 베른에서 1시간, 로잔에서 1시간 30분, 인터라켄/루체른/취리히에서 2시간 30분 소요. 

 라우터브루넨

70여개의 폭포가 있어 시끄러운 마을이라는 이름을 가진 라우터브루넨. 인터라켄에서 융프라우 올라가는 길에 있으며, 비오는 날에 정말 많은 폭포를 볼 수 있다. 특히 그중 하이라이트 폭포는 트륌멜 바흐 폭포로, 라우터브루넨 역에 내려서 버스를 타고 트륌멜바흐 역에 내려서 추가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야 한다. 굉장히 요란한 소리가 하이라이트. 추가요금이 아깝다면 라우터브루넨 역에서 내려서 바로 보이는 스타우바흐 폭포만 보자. 폭포랑 사진 찍으면서 시간 보내기 좋다. 시간적 여유가 난다면 스위스패스로 무료인 뮈렌까지도 갈 수 있다.

 상트 베아투스

툰 호수에 가장 자리에 있는 상트 베아투스는 베르너 오버란트 지역에 유명한 석회 동굴이다. 우리나라 고수 동굴에 비하면 굉장히 초라해 보일 수 있지만, 나름 볼거리를 제공하며, 동굴이다보니 비가 올더라도 아무 상관이 없다. 현지인들이 주로 가는 곳이라 한국인 관광객 만날 가능성이 극히 적은 곳 중 하나.

 아레슐트 Aareschlucht

엄밀하겐 아레슬루흐트 이런식으로 표기해야할 것만 같은데.. 스위스의 장가계로 불리는 곳. 수만년전 빙하가 침식되서 생겨난 빙하협곡으로 나름 고품격 스위스 허니문 패키지 프로그램이 가끔 껴있는 코스. 스위스 프렌즈 카페에도 소개되어 몇몇분이 다녀오고 나름 흡족해 하셨던 곳 중 유명하다. 빙하 협곡이다보니 한 여름에도 시원한데, 비가 오면 조금 추울 수 있다는 점 조심하자. 인터라켄에서 1시간 정도, 루체른에서 1.5시간 정도 소요. 

 베른, 취리히

스위스 도시 여행은 그리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비가 오거나 날이 안 좋다면 한번 가볼만하다. 스위스의 수도이자 중세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놓은 구시가지로 유명한 베른. 고급 초콜렛 브랜드 슈프렁글리 카페가 있는 취리히에서 따뜻한 핫초코를 맛 보는 것도 특별한 여행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