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액티비티

웹캠

​블로그

스프카페

다운로드.png
다운로드.png
3624-200.png
1282369-200.png
info-alt-128.png

 그뤼에르 날씨

 

날씨가 좋은 날에도 좋지만, 비가 와도 즐길 거리가 있는 곳이 바로 그뤼에르다. 날씨에 상관없이 즐길 수 있는 그뤼에르를 여행 중에 항상 염두해둬 비올때 그뤼에르에 한번 와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여행 예상 소요 시간

 

그뤼에르 치즈 공장과 그뤼에르성은 같은 그뤼에르역에 있지만, 까이에 초콜렛 공장은 Broc fabrique에 있다. 그뤼에르와 까이에 초콜렛 공장을 둘다 가려면 로잔 출발 기준 6~7시간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시골 마을이라 기차가 한시간에 한 대 정도 있어서 빠른 이동이 조금 어려울 수 있다.

 그뤼에르 3대 볼거리

 

그뤼에르에는 스위스를 느낄 수 있는 포인트가 3개다. 그뤼에르 치즈 공장, 까이에 초콜렛 공장, 그뤼에르 성. 시골이라 이동거리가 제법 될 수 있는데, 시간적 여유를 갖고 온다면 3개 모두 즐길 수 있다.

 그뤼에르 Gruyere 드나들기

 베른 Bern에서 출발한 경우 (편도 1시간 25분 소요)

 

베른 Bern -> 프리부 Fribourg -> 뷸 Bulle -> 그뤼에르 Gruyere

 

프리부에서 갈아탈 때 기차를 잘 타야 한다. 플랫폼 4CD라고 되어있는데, 중간에 열차가 갈라지기 때문에 Bulle로 가는 열차인지 정확히 확인하는 것은 필수. 

 

 

 

 로잔 Lausanne에서 출발한 경우 (편도 1시간 16분 소요)

 

로잔 Lausanne -> 호몽 Romont -> 뷸 Bulle -> 그뤼에르 Gruyere

 

로잔에서 은근 그뤼에르 다녀오기 좋은 편입니다.

 

 

 몽트뢰 Montreux에서 출발한 경우 (편도 1시간 15분 소요)

 

몽트뢰 Montreux -> 몽보봉 Montbovon -> 그뤼에르 Gruyere

 

몽트뢰에서 몽보봉까진 골든패스라인으로 연결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아름답다고 하는 골든패스라인구간 (몽트뢰 부근 10분)을 느끼면서 그뤼에르에 갈 수 있어서 꽤나 괜찮은 루트라고 생각합니다.

 까이에 초콜렛 공장 Broc-fabrique 드나들기

뷸 Bulle에서 그뤼에르 반대 방향으로 가면, 또는 몽보봉에서 탄 열차를 계속 타고 가면 종점이 Broc-fabrique 라는 곳이 있다. 이곳은 프랑스어권 최고의 까이에 초콜렛 공장이 있는 곳이다. 어린이와 함께 가는 가족 여행자라면 한번 정도 들릴법한 곳이고, 개인적으론 입장료가 가장 아깝지 않았던 곳 중 하나다.

 그뤼에르 볼거리

 그뤼에르 성

언덕 위에 있는 작은성이고, 어떤 성벽이 따로 있다기 보단 건물들끼리 따닥따닥 붙어있어 건물 자체가 성벽이 된 느낌의 성이다. 조금 작아서 실망하실 수도 있겠지만, 스위스라는 나라 자체가 굉장히 작은 나라라는 것을 잊지 말자. 이리저리 사진 찍으면 참 예쁜 곳이 많으니 찬찬히 둘러보자.

그뤼에르 성에 갈 때는 약간의 오르막 길을 걸어가야 한다. 오르막길을 걷기 싫다면 기차 내리자마자 바로 앞에 있는 버스에 올라타자. 스위스패스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그뤼에르 성 앞까지 5분 만에 데려다준다.

 그뤼에르 치즈 공장

 

그뤼에르 역에 도착 하면 가장 먼저 보는 것이 그뤼에르 치즈 공장이다. 화장실도 갈겸 안에 슬쩍 들어가보시면 치즈 저장소도 볼 수 있고, 치즈 퐁듀나 라클렛 또는 머렝 (디저트)를 맛 볼 수 있는 레스토랑도 있다. 치즈 공장 견학의 경우 다소 입장료가 부담스러울 수 있어 초콜렛 공장에 비해 그다지 추천하지 않지만, 그 옆으로 치즈 보관소 정도까진 구경해보자. 

 까이에 초콜렛 공장

 

스위스 최초의 밀크 초콜렛을 개발한 까이에 초콜렛 공장이다. 이 곳이 매력적인 이유는 공장 견학 후에 무제한 초콜렛 시식이 있기 때문이다. 단, 생각보다 금방 질려서 많이 못 먹으니 너무 아쉬워하지 말자. 나름 전시실이 잘 꾸며져 있어 아이와 함께 여행 중이라면 꼭 한번 방문해보자.

 그뤼에르 먹거리

 라클렛 Raclette

요새는 이태원이나 역삼에서도 볼 수 있어서 비교적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 라클렛이다. 치즈 퐁듀보다 오만배 맛있고, 한국인 입맛에는 훨씬 더 어울린다. 치즈의 한 단면을 녹여서 칼로 쓰윽 긁어내서 먹는 요리로, 라클이라는 어원 자체가 프랑스어의 "긁다"라는 것에서 왔다. 간혹 라클렛 주문하면 이미 긁어져서 나오는 조금 저렴한 요리도 있는데, 이왕이면 돈 좀 내더라도 이렇게 직접 긁어먹거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얘기할때마다 종업원이 긁어주는 집으로 가면 좀 더 맛있는 라클렛을 먹을 수 있다. 

 치즈 퐁듀 Fondue

치즈 퐁듀의 경우 사람들의 호불호가 굉장히 많이 갈리는 편인데, 그래도 인터라켄에나 루체른에서 먹는 퐁듀보다 굉장히 맛있다. 너무 많이 시키면 조금 부담스러울 수 있으니 1인분 정도만 시켜서 나눠서 맛보는 정도가 가장 무난하다. 개인적으론 정통 퐁듀보단 토마토 퐁듀가 한국인 입맛에는 보다 더 무난하다고 생각하는데, 맛을 선택할지 정통성을 선택할지는 스스로 골라보자. 

 더블 크림

더블 크림은 주로 머렝이라는 디저트랑 많이 먹고, 그 외에도 딸기나 과일을 찍어서 함께 먹기도 합니다. 낙농업이 발달한 그뤼에르의 특산품중 하나.